야 이건 아니지? > 유머/랭킹/통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머/랭킹/통계

야 이건 아니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배용준12 댓글 0건 작성일 19-05-19 15:49

본문

HasFf5j.gif
걸그룹 장난치기










































입이 갑자기 열이나 늘자 불목하니 노릇을 하는 라혼의 일도 배로 늘었다. 밥도 그만큼 더 지어야하고, 반찬도 더 만들어야 했다. 게다가 검부의 제자들은 자기 밥그릇은 스스로 설거지를 했지만 손님인 북청파 인물들에게 까지 설거지를 시킬 수는 없었기에 그 뒤처리를 라혼이 해야 했다.
방탄게임
“지금은 북청파 장문인 처우자가 선사와 관계 때문에 우리를 돌봐주고 있지만 그것은 처우자 노사께서 일선에서 물러나시면 우리 검부와 동인성의 패자인 북청파와 관계는 필히 재설정 될 것이다.” “으음~!” 그것은 어쩌면 북청파와 교류를 꺼려했던 여기모인 2대제자들이 업(業)인지도 몰랐다. 겉으로 말은 하지 않았지만 북청파의 같은 나이또래의 문하보다 검부의 1대제자들의 자질이 떨어지는 축에 속했다. 전통(傳統)이나 무공의 위력 종류도 엄청난 차이를 보였다. 그리고 재산의 넉넉함도 부러움에 대상이었다. 이제야 실감하는 것이지만 검부는 거대한 강호라는 대해(大海)의 일엽편주에 불과했다. 동인검협 조식이 없는 검부는 아무것도 아닌 것이었다.
배터리게임
“여보게 천패, 그 배가 귀선인지 아닌지 모르지만 난파를 당한 배인 것은 분명한 것 같네.” “일리 있는 말이야! 내일 어굴촌 사람들과 한번 가보세!” “허어~! 참, 내가 아무리 어굴촌의 촌장이지만 이 사람들 모두 생업이 있는데…….” “으이구, 이 왕소금 같은 놈. 알았네. 내 품삯은 지불하지 대신 그 배안의 물건은 내 것일세…….” “값나가는 물건?” 어굴촌의 촌장이면서 호천패와 봉알(?) 친구인 포대(布袋)는 다시 심각한 고민에 빠졌다. 그 고민에 빠진 포대를 구해준 것은 넉넉한 마음씨의 호천패였다.
배터리게임
제 목: 수인기(獸人記) [4 회] 부활(復活) 1성(城)은 철혈사자성(鐵血獅子城)이고, 2교는 황룡교(黃龍)와 웅랑교(熊狼敎)의 절대쌍교(絶對雙敎)다. “부주, 이제 어찌할 셈인가?” “장문인, 귀파에서 천하무림대회에 참여하기로 했으니 우리는 그곳에서 우리의 실력을 가늠하습니다.” “그런가? 그러나 참 안타까운 일일세. 식의 마지막 깨달음이 전해지지 못했다니……. 그것은 검을 잡은 검인으로써도 참 안타까운 일이야!” “…….” 함관검부 전체가 태사부의 죽음에 슬픔에 빠졌을 때 라혼은 아직까지도 계속하던 불목하니 노릇을 계속했다. 문상을 오는 손님들이 먹을 밥과 국을 장만하느라 눈곱 뗄 세 없이 바쁘게 움직였다. 그렇게 사람들 사이를 왔다 갔다 하면서 라혼은 손님들이 ‘동인검협의 마지막 깨달음’이 검부에 전해지지 못한 것을 애석해하는 말을 귀가 닳도록 들었다. 라혼으로썬 이해가 안돼는 일이었지만 이곳의 사람들은 그것을 매우 중히 여기고 있었다.
배터리게임
그렇게 어굴촌 사람들은 날이 밝으면 동해대경(東海大鯨) 호천패와 같이 어조도에 있다는 귀선(鬼船)을 찾기로 하고 잔치를 파했다. 다음날 아침 어굴촌의 장정들이 마을에서 가장 큰 촌장 포대의 배에 올라 어조도를 향해갔다.
바둑이백화점
‘이런 엉망이로군, 피는 제대로 흐르지 않고, 근육은 수축되어 쓸모가 없어졌어! 보통사람이면 죽어도 수 백번은 죽어도 할 말 없는 상태잖아! 확 죽어서 다시 환생할까?’ 하지만 그 생각은 그대로 접었다. 영혼(靈魂)이 지칠 대로 지친 지금 육신(肉身)을 포기하면 그 녀석들에게 당해낼 자신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바둑이백화점
“왔는가? 늦었구먼.” “늦기는 자네는 아직 살아있지 않은가?” “껄껄껄, 자네 말이 맞네. 어서 들어오시게…….” 조식은 말년에 새로 사귄 벗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검(劍)과 기(氣) 그리고 천지간에 존재하는 이치에 대한 생각을 나누었다. 조식은 이 벗의 신세내력에 대해 약간의 짐작을 할 수 있었다. 그는 검부의 제자들에게 해노(海老)라고 불렸다. 바로 그를 할아버지로 모시는 현석이 바다에서 구했다고 해서 그렇게 불렀던 것이다.
루비게임
“할아버지, 제가 들어드릴게요.” “됐다. 이 정도는 문제없다!” “그래도…….” “운신하기도 버거운 녀석이 객기부리지 말고, 부지런히 움직이기나 해라!” 포우자의 눈에 나뭇짐을 진 노인과 그 옆에서 커다란 물통을 들고 노인을 따르는 청년의 모습이 보였다. 그런데 청년은 몸이 무척 무거워보였다. 비록 물통이 보기에 부담스러울 정도로 크긴 했지만 저 나이또래의 젊은이라면 그리 힘들지 않을 텐데 청년을 무척 힘겨워하고 있었던 것이다.
해적게임
어조도는 어굴촌에서 그리 멀리 떨어져 있지 않았지만 주위에 항상 물안개가 끼어있어 멀리선 잘 보이지 않았다. “장막아, 장막아! 내 오늘 너와 사생결단을 내겠다. 네가 비록 천하에 이름 높은 고수라 하지만 나또한 한 가닥 하는 놈이다. 네가 중상을 입은 것 같아 피해주려 했건만 네가 계속 나를 핍박하니 나도 어쩔 수가 없구나!” “쥐새끼 같은 놈이 말이 많구나!” 덤불에 몸을 던지 라혼은 도망가기 바빴던 험악하게 생긴 놈이 자신을 쫓던 살벌하게 생기 놈과 하필이면 자신의 눈앞에서 싸움을 시작하려하자 급히 [인비지빌리티Invisibility:투명화]주문으로 몸을 감추었다. 그리고 본이 아니게 바로 눈앞에서 벌어지는 험악하게 생긴 놈과 살벌하게 생기 놈의 생사결투를 구경했다.
원탁어부게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81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설문조사

평균적으로 하루중 가장 오래 사용하는 서비스는 ?


그누보드5
Copyright © zlgyo.com All rights reserved.